Who is ShinDy?

Writing that I like in

Pictures related to me

My open diary


0
Total 58 articles, 4 pages/ current page is 4
   

 

  View Articles
Name  
   ShinDy 
Homepage  
   http://shindy.com
Subject  
   나의 경제
구두를 신으면서 아내한테 차비 좀, 하면 만원을 준다
전주까지 왔다 갔다 하려면 시내버스가 210원 곱하기 4에다
더하기 직행버스비 870원 곱하기 2에다
더하기 점심 짜장면 한 그릇값 1,800원 하면
좀 남는다 나는 남는 돈으로 무얼 할까 생각하면서
벼랑 끝에 내몰린 나의 경제야, 아주 나지막하게
불러본다 또 어떤 날은 차비 좀, 하면 오만 원도 준다
일주일 동안 써야 된다고 아내는 콩콩거리며 일찍 들어와요 하지만
나는 병천이형한테 그동안 술 얻어먹은 것 염치도 없고 하니
그런 날 저녁에는 소주에다 감자탕이라도 사야겠다고 생각한다
또 며칠 후에 구두를 신으면서 아내한테 차비 좀, 하면
월말이라 세금 내고 뭐 내고 해서 천 원짜리 몇 뿐이라는데
사천 원을 받아들고 바지주머니 속에 짤랑거리는 동전이 얼마나 되나
손을 슬쩍 넣어 본다 동전테가 까끌까끌한 게 많아야 하는데
손톱 끝이 미끌미끌하다 나는 갑자기 쓸쓸해져서
오늘 점심은 라면으로나 한 끼 때울까 생각한다
또 그 다음 날도 구두를 신으면서 아내한테 차비 좀, 하면
대뜸 한다는 말이 뭐 때문에 사는지 모르겠다고
유경이 피아노학원비도 오늘까지 내야 한다고 아내는
운다, 나는 슬퍼진다 나는 도대체 아무 생각도 나지 않는다
어제도 그랬다 길 가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가
새끼들 데리고 요즘 어떻게 먹고 사느냐고, 근심스럽다는 듯이
나의 경제를 훤히 들여다보고 있다는 듯이 물었을 때
나는 그랬다 살아보니까 살아지더라, 잘 먹고 잘 산다고
그게 지금은 후회된다 좀더 고통의 포즈를 취할 것을
이놈의 세상 팍 갈아엎어 버려야지, 하며 주먹이라고 좀 쥐어볼 것을

아니면, 나는 한 달에 전교조에서 나오는 생계보조비를
31만원이나 받는다 현직에 계신 선생님들이 봉급에서 쪼개 주신 거다
그래 자기 봉급에서 다달이 만원을 쪼개 남에게 준다는 것
그것 받을 때마다 받는 사람 가슴이 더 쓰린 것
이것이 우리들의 이데올로기다 우리들의 사상이다
이렇게 자랑이라도 좀 떠벌이면서 그래서
입으로만 걱정하는 친구놈 뒤통수나 좀 긁어줄 것을
나의 경제야, 나는 내가 자꾸 무서워지는구나
사내가 주머니에 돈 떨어지면 좁쌀처럼 자잘해진다고
어떻게든 돈 벌 궁리나 좀 해 보라고 어머니는 말씀하시지만
그까짓 돈 몇 푼 때문에 친구한테도 증오를 들이대려는
나 자신이 사실은 더 걱정이구나 이러다가는 정말
작아지고 작아지고 작아져서 한 마리 딱정벌레나 되지 않을지
나는 요즘 그게 제일 걱정이구나

- 안도현


    

 





Category
13
가져온 글

 아무것도 쓰이지 않은 글

ShinDy
2003/11/18 1765
12
가져온 글

 사랑하는 별 하나

ShinDy
2003/11/09 1737

가져온 글

 나의 경제

ShinDy
2003/08/27 1779
10
가져온 글

 너에게 묻는다

ShinDy
2003/08/26 1839
9
가져온 글

 삶에 지친 사람들

ShinDy
2003/08/13 1694
8
가져온 글

 진정한 사랑

ShinDy
2003/07/14 1887
7
가져온 글

 사람을 만나고 싶었습니다

ShinDy
2003/07/09 1749
6
가져온 글

 가장 외로운 날엔

ShinDy
2003/06/23 1783
5
가져온 글

 침묵하는 연습

ShinDy
2003/06/10 1731
4
가져온 글

 [류시화] 길 위에서의 생각

ShinDy
2003/06/06 1753
3
가져온 글

 젊은 시인에게 주는 충고

ShinDy
2003/06/03 1780
2
가져온 글

 [時 정지용] 별똥

ShinDy
2003/05/24 1844
1
가져온 글

 내인생의 콩깍지 OST 소개글

ShinDy
2003/05/23 1817
[1][2][3] 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eadv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