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is ShinDy?

Writing that I like in

Pictures related to me

My open diary


0
Total 58 articles, 4 pages/ current page is 4
   

 

  View Articles
Name  
   ShinDy 
Homepage  
   http://shindy.com
Subject  
   우리가 만드는 세상
퇴근 시간 즈음에 일기예보에도 없었던 비가 쏟아졌다.
도로 위의 사람들은 비를 피하기 위해 허둥지둥 뛰어다녔다.
나도 이 갑작스런 비를 피하기 위해 어느 건물의 좁은 처마 밑으로 뛰어들었다.
그곳에는 이미 나와 같은 처지의 청년이 서 있었다.
빗방울이 더 굵어지기 시작하자 할아버지 한분이 가세하셨다.
그런 다음 중년 아저씨 한분이 들어왔고 아주머니 한분이 비좁은 틈으로 끼어 들었다.
출근시간의 만원버스처럼 작은 처마 밑은 사람들로 금세 꽉 찼다.
사람들은 이 비좁은 틈에 서서 멀뚱멀뚱 빗줄기만 쳐다보고 있었지만
비는 금방 그칠 것 같지가 않았다.
그런데 갑자기 뚱뚱한 아줌마 한분이 이쪽으로 뛰어 오시더니
이 가련하기 짝이 없는 대열로 덥석 뛰어들었다.
구르는 돌이 박힌돌을 빼난다고 했던가?
아주머니가 그 큼직한 엉덩이를 들이대면서 우리의 대열에 끼어들자
그 바람에 맨 먼저 와있던 청년이 얼떨결에 튕겨 나갔다.
그 청년은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우리를 쭉 훑어 보았다.
모두들 딴곳을 바라보며 모른척 하고 있는데 할아버지가 한마디 하셨다.

"젊은이 세상이란게 다 그런거라네"

그 청년은 물끄러미 할아버지를 쳐다보더니 길 저쪽으로 뛰어갔다.
한 4-5분쯤 지났을까?
아까 그 청년이 비에 흠뻑 젖은채로 비닐우산5개를 옆구리에 끼고 나타났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하나씩 건네주며 말했다.

"세상은 절대 그런게 아닙니다."

청년은 다시 비를 맞으며 저쪽으로 사라졌고 사람들은 잠시 멍하니 서 있다가
청년이 쥐어준 우산을 쓰고 총총히 제 갈길을 갔다.
그러나 세상은 다 그런거라네 하고 말한 할아버지만이 한참동안 고개를 숙이고 계시더니
우산을 바닥에 내려놓고는 장대비속으로 사라져 버렸다.
어쩌면 세상은 우리가 노력하기에 따라서 조금씩 달라지지 않을까요?


- 좋은 생각


    

 





Category
13
가져온 글

 어떤 그리움

ShinDy
2005/08/13 1675
12
가져온 글

 나는 이런 사람

ShinDy
2004/05/11 1674
11
가져온 글

 억압을 받을수록 힘이 솟구친다.

ShinDy
2004/05/10 1668
10
가져온 글

 어떤 아름다운 아침

ShinDy
2004/05/11 1658
9
가져온 글

 할 일이 생각나거든

ShinDy
2005/08/05 1633

가져온 글

 우리가 만드는 세상

ShinDy
2004/09/17 1629
7
가져온 글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ShinDy
2005/06/29 1602
6
가져온 글

 서 있는 새

ShinDy
2003/12/30 1600
5
가져온 글

 성공한 인생을 사는 비결 ..

ShinDy
2005/06/29 1589
4
가져온 글

 아버지와 나

ShinDy
2005/08/30 1583
3
가져온 글

 마음을 알아주는 단 한 사람

ShinDy
2009/01/31 1565
2
가져온 글

 아름다운 무관심

ShinDy
2005/08/05 1537
1
가져온 글

 어느 독일인의 글

ShinDy
2005/03/21 1500
[1][2][3] 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eadv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