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is ShinDy?

Writing that I like in

Pictures related to me

My open diary


0
Total 58 articles, 4 pages/ current page is 1
   

 

  View Articles
Name  
   ShinDy 
Homepage  
   http://shindy.com
Subject  
   마음을 알아주는 단 한 사람

오늘은 문득 헤즐럿 커피를 한잔 마시며
닫혀있던 가슴을 열고 감춰온 말을 하고싶은 사람이
꼭 한 사람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외로웠던 기억을 말하면
내가 곁에 있을께 하는 사람
이별을 말하면 이슬 고인 눈으로 보아주는 사람
희망을 말하면 꿈에 젖어 행복해 하는 사람
험한 세상에 구비마다 지쳐가는 삶이지만
때로 차 한잔의 여유속에
서러움을 나누어 마실 수 있는
마음을 알아주는 단 한 사람

굳이 인연의 줄을 당겨묶지 않아도
관계의 틀을 짜 넣지 않아도
찻잔이 식어갈 무렵 따스한 인생을 말해줄수 있는 사람
오늘은 문득 헤즐럿 커피향이 나는
그런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살다보면 만나지는 인연중에
참 닮았다고 여겨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영혼이라는 게 있다면
비슷하다 싶은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한번을 보면 다 알아버리는 그 사람의 속마음과
감추려하는 아픔과 숨기려하는 절망까지
다 보여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아마도 전생에 무언가 하나로 엮어진 게
틀림이 없어 보이는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깜짝 깜짝 놀랍기도 하고 화들짝 반갑기도 하고
어렴풋이 가슴에 메이기도 한
그런 인연이 살다가 보면 만나지나 봅니다.

겉으로 보여지는 것 보담 속내가 더 닮은
그래서 더 마음이 가고 더 마음이 아린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그러기에 사랑하기는 두렵고
그리워 하기엔 목이 메이고
모른척 지나치기엔 서로에게 할 일이 아닌 것 같고
마냥 지켜보기엔 그가 너무 안스럽고
보듬어 주기엔 서로가 상처 받을 것 같은
그런 하나 하나에 마음을 둬야 하는 사람
그렇게 닮아버린 사람을
살다가 보면 만나지나 봅니다.
잘은 모르지만 아마도 그런게 인연이지 싶습니다.


- 배은미


    

 





Category

가져온 글

 마음을 알아주는 단 한 사람

ShinDy
2009/01/31 1501
57
가져온 글

 누구나 한번은

ShinDy
2009/01/02 1639
56
가져온 글

 행복한 기다림

ShinDy
2008/02/09 1665
55
가져온 글

 완벽한 무대는 없다.

ShinDy
2007/09/04 1773
54
가져온 글

 되도록 빨리 시작하라

ShinDy
2007/04/16 2030
53
가져온 글

 아름다운 얼굴

ShinDy
2006/09/03 2098
52
가져온 글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것처럼

ShinDy
2006/07/10 2028
51
가져온 글

 문득 잘못 살고 있다는 생각이

ShinDy
2006/04/22 1931
50
가져온 글

 시간 낭비가 아니다

ShinDy
2006/01/24 1833
49
가져온 글

 얼마나 가슴으로 살고 있는가?

ShinDy
2006/01/24 1903
48
가져온 글

 만남은 맛남이다

ShinDy
2006/01/09 1805
47
가져온 글

 인생을 다시 산다면

ShinDy
2005/10/24 2115
46
가져온 글

 믿는 마음은 기적을 부른다

ShinDy
2005/10/14 2118
45
가져온 글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

ShinDy
2005/09/21 2137
44
가져온 글

 살아 있음의 특권

ShinDy
2005/09/21 2055
1 [2][3][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Headv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