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is ShinDy?

Writing that I like in

Pictures related to me

My open diary


0
Total 58 articles, 4 pages/ current page is 1
   

 

  View Articles
Name  
   ShinDy 
Homepage  
   http://shindy.com
Subject  
   해진 꿈 다시 꿰매며
가슴은 있으되 검게 타 버린 채
그저 멍청히만 앉아
말문을 닫고 산다

그래도 이따금씩은
구름처럼 떠오른 기억들이
가슴 속 버둥거리지만
그것들은 한결같이
포얀 안개살로 휘감긴 채
소나기 같은 설움만을 쏟아 내린다.

왜 이다지 산다는 것이 힘이 드는가
모두가 원죄의 탓이겠거니 싶지만
어쩌다 화려한 삶을 만나면
수설수설 꿈을 수놓던 시절
그조차 까맣게 떠 보내고
피둥피둥 젊음이
빠른 속도로 그늘져 간다

그렇지만 정녕이지 또
재활의 바람은 일어 오겠지
재 뿌린 이 가슴에 새 움이 돋는
봄비는 내릴 것이겠지
난 애써
해진 꿈 다시 꿰매고 있다

- 송동균


    

 





Category
58
가져온 글

 내인생의 콩깍지 OST 소개글

ShinDy
2003/05/23 1865
57
가져온 글

 [時 정지용] 별똥

ShinDy
2003/05/24 1891
56
가져온 글

 젊은 시인에게 주는 충고

ShinDy
2003/06/03 1854
55
가져온 글

 [류시화] 길 위에서의 생각

ShinDy
2003/06/06 1800
54
가져온 글

 침묵하는 연습

ShinDy
2003/06/10 1747
53
가져온 글

 가장 외로운 날엔

ShinDy
2003/06/23 1828
52
가져온 글

 사람을 만나고 싶었습니다

ShinDy
2003/07/09 1784
51
가져온 글

 진정한 사랑

ShinDy
2003/07/14 1956
50
가져온 글

 삶에 지친 사람들

ShinDy
2003/08/13 1735
49
가져온 글

 너에게 묻는다

ShinDy
2003/08/26 1882
48
가져온 글

 나의 경제

ShinDy
2003/08/27 1820
47
가져온 글

 사랑하는 별 하나

ShinDy
2003/11/09 1773
46
가져온 글

 아무것도 쓰이지 않은 글

ShinDy
2003/11/18 1802
45
가져온 글

 자유

ShinDy
2003/11/28 1886

가져온 글

 해진 꿈 다시 꿰매며

ShinDy
2003/12/30 1822
1 [2][3][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Headv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