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is ShinDy?

Writing that I like in

Pictures related to me

My open diary


0
Total 58 articles, 4 pages/ current page is 4
   

 

  View Articles
Name  
   ShinDy 
Homepage  
   http://shindy.com
Subject  
   문득 잘못 살고 있다는 생각이

잠자는 일만큼 쉬운 일도 없는 것을, 그 일도 제대로

할 수 없어 두 눈을 멀뚱멀뚱 뜨고 있는

밤 1시와 2시의 틈 사이로

밤 1시와 2시의 공상의 틈 사이로

문득 내가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 그 느낌이

내 머리에 찬물을 한 바가지 퍼붓는다.
  


할말 없어 돌아누워 두 눈을 멀뚱하고 있으면,

내 젖은 몸을 안고

이왕 잘못 살았으면 계속 잘못 사는 방법도 방법이라고

악마 같은 밤이 나를 속인다.




- 오규원


    

 





Category
13
가져온 글

 만남은 맛남이다

ShinDy
2006/01/09 1947
12
가져온 글

 진정한 사랑

ShinDy
2003/07/14 1956
11
가져온 글

 시간 낭비가 아니다

ShinDy
2006/01/24 1970
10
가져온 글

 완벽한 무대는 없다.

ShinDy
2007/09/04 1972
9
가져온 글

 얼마나 가슴으로 살고 있는가?

ShinDy
2006/01/24 2032

가져온 글

 문득 잘못 살고 있다는 생각이

ShinDy
2006/04/22 2124
7
가져온 글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것처럼

ShinDy
2006/07/10 2224
6
가져온 글

 되도록 빨리 시작하라

ShinDy
2007/04/16 2227
5
가져온 글

 살아 있음의 특권

ShinDy
2005/09/21 2238
4
가져온 글

 아름다운 얼굴

ShinDy
2006/09/03 2283
3
가져온 글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

ShinDy
2005/09/21 2325
2
가져온 글

 인생을 다시 산다면

ShinDy
2005/10/24 2347
1
가져온 글

 믿는 마음은 기적을 부른다

ShinDy
2005/10/14 2558
[1][2][3] 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Headvoy